리얼룩 우레탄 액정보호필름 부착방법

리얼룩 우레탄 액정보호필름 부착방법

리얼룩 우레탄 액정보호필름 부착방법

안녕하세요~ 리얼룩앤컴퍼니의 송미례입니다. ^^*
최근 출시되는 스마트폰을 보면 아이폰6. 아이폰6s. 아이폰6플러스.아이폰6s플러스. 갤럭시s6. 갤럭시s6 엣지. 갤럭시s6 엣지 플러스 등 상당수의 스마트폰 액정에 곡면이 있습니다.
부드러운 곡선이 그립감을 높여줬지만 보호필름을 부착할 경우 일반보호필름으로는 곡면 부위를 제외하고 보호가 됩니다.
곡면까지 보호 되는 필름으로는 3D 포밍필름과 우레탄 액정보호필름이 있는데 그 중에서 우레탄 액정보호필름 부착방법을 보여드리겠습니다.

우레탄은 재질의 특성상 쉽게 늘어나 한 번 부착한 뒤 떼어내면 재부착이 어려우므로 부착 방법을 제대로 알고 시작하는 것이 좋습니다.

우레탄에 대해 간단히 설명한 글도 있으니 참조하세요.^^
한손에 착 감기는 그립감 TPU

iphone6plus realook urethane screen protector component

먼저 부착에 필요한 구성품을 준비합니다.
저는 아이폰6플러스에 부착해보도록 하겠습니다.

iphone6plus realook urethane screen protector RS

알코올 솜이나 RS를 이용해 액정을 깨끗이 닦아줍니다.
저는 먼지가 덜 묻도록 도와주는 성분이 포함된 RS를 사용하겠습니다.

iphone6plus realook urethane screen protector

극세사를 이용해 RS용액을 닦아줍니다.

iphone6plus realook urethane screen protector RA

iphone6plus realook urethane screen protector RA

iphone6plus realook urethane screen protector RA

iphone6plus realook urethane screen protector

그 다음에는 RA를 손가락과 필름 점착면에 골고루 묻혀줍니다.
RA는 계면활성제가 포함되어 있어 우레탄 보호필름을 부착시 점착을 용이하게 도와줍니다.

RS는 액정을 닦을 때 사용하고 RA는 우레탄 보호필름을 부착할 때 사용하는 겁니다.
헷갈리시면 안됩니다. ^^*

RS. RA 자세히 알아보기

attached iphone6plus realook urethane screen protector

attached iphone6plus realook urethane screen protector

attached iphone6plus realook urethane screen protector

iphone6plus realook urethane screen protector

RA용액을 바른 우레탄 액정보호필름을 기기에 맞춰 부착을 시작합니다.
필름의 끝부분을 액정에 붙이신 뒤 우레탄 필름 위에도 용액을 뿌린 후 스퀴지로 꼼꼼히 밀어주세요.
이렇게 하면 우레탄 필름이 늘어나지 않고 손쉽게 부착 된답니다.

iphone6plus realook urethane screen protector

사실 저도 우레탄 액정보호필름은 처음 붙여보는데요.
처음치고 잘 된것 같죠?
저도 성공했으니 여러분도 하실 수 있답니다. ^^!

혹시 RA용액이나 기포가 남아있다면 2~3일 후 자연스럽게 사라지므로 무리해서 빼내지 않으셔도 됩니다.
남아있는 RA용액이나 기포가 사라지면서 보호필름이 액정에 더 착! 달라붙습니다.

생각보다 어렵지 않죠?
모두 성공적인 우레탄 액정보호필름 부착을 바라면서 설명을 마치겠습니다. ^^

혹시 우레탄 전신보호필름 부착방법도 궁금하신가요?
리얼룩 우레탄 전신보호필름 부착 방법 보러가기

여기에서 모듈 내에서 사용될 콘텐츠를 생성할 수 있습니다.

가죽의 천국 신설동 가죽시장 방문기

가죽의 천국 신설동 가죽시장 방문기

가죽의 천국 신설동 가죽시장 방문기

안녕하세요~ 송미례입니다.^^*
저번글에 이어서 신설동 가죽시장에 다녀온 이야기를 해드리겠습니다.

저번글을 못 보신 분들을 위해 신설동 가죽시장 가는 법을 알려드리겠습니다.
다른 방법도 많겠지만 저는 지하철을 이용했습니다.
1호선 동묘역 3번 출구로 나와 뒤를 돌면 바로 구제시장인데요.
구제시장을 구경하며 쭉 들어가면 신설동 가죽시장에 도착한답니다. ^^*

이전글 보기

sinseol leathermarket

신설종합시장 간판 뒤로 쭉 늘어선 점포들이 보이시나요?
이곳은 가죽뿐만 아니라 금속 부자재를 취급하는 상점들도 많이 있었답니다.

sinseol leathermarket

sinseol leathermarket

sinseol leathermarket

시장 골목을 돌아다니면 밖에 진열된 가죽 샘플들을 볼 수 있는데요.
그중에서 장안피혁이라는 곳은 가죽 샘플을 가져갈 수 있어 저도 몇 장 챙겨왔답니다.

sinseol leathermarket

사진으로는 원래 색보다 조금 더 밝게 나온 것 같네요.
실제로 보면 색도 더 예쁘고 가죽마다 질감도 달라서 보는 재미가 쏠쏠하답니다.

sinseol leathermarket

그런데 장안피혁을 포함해 시장 간판 곳곳에 피혁이라는 글자가 보입니다.
눈치 빠르신 분들은 피혁이 가죽이라는 것을 파악하셨을 텐데요.
피혁은 한자어로 皮革(가죽피. 가죽혁)라고 씁니다.
중국어로도 가죽은 皮革이라고 쓰고 피그어라고 읽습니다. ^^*

이제 왜 가죽시장 간판에 피혁이라는 글자가 써있는지 아셨죠?

sinseol leathermarket

sinseol leathermarket

시장을 돌며 가죽 상점 몇 곳에 들어가 봤습니다.
정말 다양한 가죽들이 걸려있었습니다.
가죽시장에 처음 온 저에게는 말 그대로 신세계였습니다. ^^
처음에는 만져도 되는지 조심스러워 살짝살짝 터치만 해봤는데 나중에는 감탄사를 연발하며 보들보들한 가죽을 원 없이 만지고 왔습니다.

사진에서 걸려있는 가죽 위에 써있는 송치가 뭔지 아시나요?
송아지 털로 알고 있었는데 더 확실히 알기 위해 검색을 해보았습니다.
검색해보니 생후 6개월 미만의 어린 송아지의 털을 송치라고 칭하며 보송보송하고 매끄러운 짧은 털이 송치의 매력이라고 하네요. ^^

sinseol leathermarket

계속 걷다 보니 시장의 낡은 건물들 뒤로 높은 아파트가 보입니다.
청계천을 경계로 한쪽에는 고층 건물들이 있고 다른 쪽에는 오래된 건물들이 남아있어 미묘한 장면을 연출하고 있었습니다.

가죽시장을 돌아보고 청계천에 가서 잠시 걸었는데요.
흐르는 물소리와 따듯한 햇살이 환상의 조합을 이루고 있었습니다.
날씨도 좋은데 쉬는날 청계천을 걸어보시는 건 어떠세요?

저번글과 이번글까지 동묘 구제시장과 신설동 가죽시장을 방문해 보고 느낀 것을 전해드렸는데요.
재미있으셨나요?
직접 가보시면 더 다양한 경험을 하실 수 있습니다. 사람마다 보고 느끼는 것이 다르니까요. ^^

참고로 신설동 가죽시장을 방문하실 때는 인터넷으로 가죽이나 관심 있는 것의 정보를 미리 찾아보고 가시면 더 유익한 시간이 되실 것 같습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여기에서 모듈 내에서 사용될 콘텐츠를 생성할 수 있습니다.

리얼룩 동묘역 구제시장 방문기

리얼룩 동묘역 구제시장 방문기

리얼룩 동묘역 구제시장 방문기

안녕하세요~ 송미례입니다.
오늘은 동묘역 구제시장과 신설동 가죽시장에 다녀온 이야기를 해드리겠습니다.

동묘역 구제시장은 무한도전에도 나와서 화제가 되었던 곳이죠.
정형돈과 지드래곤의 삐딱하게 뮤직비디오 현장을 직접 가게 되어서 방문전 살짝 떨렸답니다. ^^

dongmyo station

아침 일찍 지하철을 타고 동묘역으로 향했습니다.
저는 1호선 동묘역 2번 출구로 나왔는데 횡단보도를 건너야 하더라고요 ^^;
3번 출구를 이용하시면 횡단보도를 건너지 않고 바로 구제시장에 들어갈 수 있습니다.

dongmoymarket

dongmoymarket

구제시장 입구입니다.
티비를 통해 봤던 모습과 똑같이 각종 물건들을 볼 수 있었습니다.

dongmoymarket toast

입구에서부터 맛있는 냄새가 저를 이끌었습니다.
그곳에는 제가 정말 좋아하는 토스트가 있었는데요.
설탕과 케찹맛이 너무 강해 고소한 맛을 좋아하는 저는 좀 아쉬웠습니다.

dongmoymarket

조금 더 들어가니 구제시장이란 이름에 걸맞게 다양한 옛 물건들이 있었습니다.
뭔지 아시겠나요?
저도 처음에 봤을때 전혀 감을 잡지 못했답니다.
알고보니 영수증 기계더라고요.
왜 숫자가 반복되어 있을까 생각해봤는데 예전에는 단위별로 따로 누르지 않았을까란 생각을 해봤습니다.
근데 0이 없네요? 어떤 원리인 걸까요?

dongmoymarket

dongmoymarket

dongmoymarket

LP판을 올리면 음악을 들을 수 있는 턴테이블입니다.
실제로 본 건 처음인데 모양도 참 다양하네요. ^^

dongmoymarket

이게 무엇인지 아시겠나요?
주인 아저씨에게 여쭤보니 필름 영사기라고 하시더라고요.
저 조그만 기계로 영화를 볼 수 있었다니 신기한 생각이 들었습니다.
요즘은 디지털 영사기로 바뀐것 같아 한국영화 중 마지막 필름 영화가 무엇인지 찾아봤는데요.

snowpiercer

의외로 최근 영화인 설국열차였습니다.
그러나 촬영은 필름으로 했지만 필름을 걸어 상영하는 상영관이 사라져 영화관에서는 디지털로 상영했다고 하네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위키피디아 설국열차

dongmoymarket

영화 속에서 많이 봤던 타자기입니다.
한번 눌러보고 싶었으나 ‘눈으로만 봐주세요’란 문구가 제 호기심을 잡아줬습니다.
누르면 타닥탁탁 소리가 날 것 같죠?

dongmoymarket

어렸을 적 할머니 댁에서 많이 봤던 미싱기입니다.
이곳에서 봤던 물건들 중 가장 친숙했습니다.

할머니댁에 있던 미싱기는 뚜껑에 붙어있어 뚜껑을 닫으면 미싱기가 거꾸로 매달리며 보이지 않았습니다.
어린 마음에 무척 해보고 싶었는데 못 만지게해 속상했던 기억이 납니다.

philips radio

익숙한 글자가 보여 눈길이 갔던 라디오입니다.
중간에 글자가 떨어져 있긴 하지만 한눈에 PHILIPS 제품이라는 걸 알수 있죠?
필립스 제품은 면도기밖에 몰랐는데 찾아보니 네덜란드의 다국적 전자 제품 생산 기업이며 본사는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 위치해 있다고하네요.
저 라디오가 저보다 나이가 많대요. ^^

dongmoymarket

dongmoymarket

조금 더 옆으로 가니 아이들을 위한 장난감이 있습니다.
똑같은 말인데 하나는 고정형이고 하나는 움직이는 말이네요.
오래된 것을 감안하면 색깔이 또렷해서 관리가 참 잘되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다시 칠한 것일까요?

구제시장에서 본 것들은 여기까지 입니다.
그냥 본다면 오래되고 낡은 것들이지만 추억과 마음으로 본다면 어떤 이들에게는 굉장히 가치있는 물건이겠죠?
저 많은 물건들 중 미싱기에 마음이 쏠렸던 저처럼 말이죠. ^^

다음글에 이어서 가죽시장 이야기를 해드릴테니 잊지말고 읽어주세요~ ^^*

여기에서 모듈 내에서 사용될 콘텐츠를 생성할 수 있습니다.

Pin It on Pinterest